수면 위로 올라와 숨을 쉼
이만나 생명
이만나 , 2019-09-20 , 조회수 (202) , 추천 (0) , 스크랩 (0)

2019년 09월 20일

 

생명 이만나

수면 위로 올라와 숨을 쉼

성경말씀

(시119:147~148) 내가 새벽 전에 부르짖으며 주의 말씀을 바랐사오며 주의 말씀을 묵상하려고 내 눈이 야경이 깊기 전에 깨었나이다

오늘의 만나

어떤 사람이 강 언덕에 앉아 물고기들이 물 위에 입을 벌리고 있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먹이를 찾는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잠시 후 그는 그 물고기들이 숨을 쉬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비록 물고기들이 물 속에서도 숨을 쉬지만, 그러나 어떤 때는 반드시 물 위로 올라와야 합니다. 그리스도인도 이와 같습니다. 일을 하면서도 하나님과 함께할 수 있지만, 반드시 시간을 내어 혼자 골방에 들어가 하나님과 교통해야 합니다. 이른 아침의 시간이 홀로 하나님께 나아가는 가장 좋은 시간일 것입니다. 출처:온전케 하는 예화들(1)

 
 
 
이만나,생명,주의 말씀,묵상,시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