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명한 처녀로서 책임지기를 원하심
이만나 생명
이만나 , 2018-06-13 , 조회수 (132) , 추천 (0) , 스크랩 (0)

2018년 06월 13일

 

생명 이만나

현명한 처녀로서 책임지기를 원하심

성경말씀

(마25:2) 그들 가운데 다섯은 어리석고, 다섯은 현명하였습니다.

오늘의 만나

‘다섯’은 ‘사’에 ‘일’을 더한 것으로 성경에서 ‘책임’의 숫자입니다. 주님이 열 처녀를 ‘다섯’과 ‘다섯’으로 나누셨다는 것은 그들 모두 하나님이 더해진 구원받은 사람이며, 하나님이 그들 안에 계심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은혜로 하나님을 얻어 우리 안에 하나님이 계신다면, 우리는 하나님 앞에서 책임을 져야 합니다. 믿지 않는 사람은 날마다 하나님 없이 마음대로 대충대충 보낼 수 있지만, 안에 하나님의 생명이 있는 그리스도인인 우리는 마음대로 대충 생활할 수 없습니다. 만일 당신이 구원받지 않은 사람이고 당신 안에 하나님이 계시지 않다면 깨어 있지 않아도 하나님은 당신을 내버려 두실 것입니다. 그러나 구원받은 당신 안에 하나님이 당신의 생명과 능력으로 계시는데, 여전히 구원받지 않은 사람과 똑같이 아무렇게나 생활한다면 주님은 당신에게 경고하실 것입니다. 주님은 구원받은 우리 모두가 하나님 앞에서 합당한 책임을 지기를 원하십니다. 어떤 책임입니까? 바로 현명한 처녀가 되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미 구원받았으나 현명한 사람이 되는가, 어리석은 사람이 되는가는 우리 스스로 책임을 져야 합니다. 어리석은 사람이 되는가 현명한 사람이 되는가는 하나님이 정하시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손에 달려 있습니다. 
출처 : 그리스도인의 생명이 성숙하는 길

 
 
 
이만나,생명,현명,책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