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일과 분열의 근거
교회
Eugene , 2012-05-15 , 조회수 (2166) , 추천 (0) , 스크랩 (0)

한 가지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실질에 있어서 하나님의 교회는 오직 하나라는 것이다. 그들의 신앙이 하나이고(똑같을 뿐 아니라), 그들이 받은 침례도 하나이고, 동일한 한 성령을 받았고, 한 몸을 이루었고, 똑같은 한 소망을 가지고 있고, 같은 한 주님을 섬기고, 똑같은 한 하나님을 그들의 아버지로 취하였다. 그러므로 그들 서로도 하나가 되었다. 그러므로 어떤 것도 그들을 나눌 수 없다. 하나님의 교회는 실질상 나누어질 가능성이 없다. 이 일곱 「하나」가 나누어질 때만이 성령 안에서 교회가 하나를 잃을 가능성이 있다. 모든 인위적인 분별은 이 하나를 지키지 못하게 하고 실행하지 못하게 할 뿐, 이 하나를 파괴하거나 분산시킬 수 없다.

 

하나님이 허락하는 방법인 지방으로 나누는 것조차도 하나님의 교회를 나눌 수 없다. 지리(地理)가 무엇인가? 그것이 하나님의 교회를 나눌 수 있는가? 우리의 신앙을 나눌 수 있는가? 우리가 다른 침례를 받았는가? 우리가 받은 성령이 다른가? 우리가 몸을 쪼갤 수 있는가? 우리의 소망이 같지 않은가? 우리의 주님, 우리의 아버지 하나님은 한 분이 아닌가? 만일 이것들을 나눌 수 없다면 교회도 나눌 수 없는 것이다. 지리적으로 이것들을 나눌 수 없듯이 교회도 나눌 수 없다. 교회는 지리적으로 나눌 수 없고 하나님이 한 분인 것처럼 하나인 것이다.

 

그런데 하나님은 또 왜 지방을 교회들을 나누는 근거로 삼으라고 명하셨는가? 또 왜 한 교회만 세우지 않으시고 여러 지방에 교회를 세우셨는가? 이는 그것이 실질상의 나눔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하나님을 나눌 수 없는 것처럼 실질상의 교회도 나눌 수 없다. 그러나 지방적으로 나누는 것은 행정과 다스림과 조직상의 나눔일 뿐 실질상의 나눔이 아니다. 교회는 영적인 방면만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다. 교회가 이 땅에 있어 많은 사람들을 포함할 때 자연적으로 조직과 다스림과 행정이 필요하다. 이 세상에 주님에게 속한 모든 사람들이 다 한 지방에 거하여 한 지방에서 모일 수 없기 때문에 조직과 다스림과 행정상 하나님의 교회가 하나님의 교회들로 나누어지지 않을 수 없다. 이것이 곧 성경에서 말한 지방 교회이다. 이것이 하나님께서 지방을 교회들의 경계로 삼으신 원인이다.

 

우리는 이 지방 교회들이 실질상으로 완전히 같다는 것을 반드시 알아야 한다. 한 지방에 있는 일원과 다른 지방에 있는 일원이 다른 것이 아니다. 그들은 절대로 똑같다. 그러므로 다른 것은 곧 그들이 소재하는 지방이 다를 뿐이다.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는 실질상 모든 한계를 돌파하였고 어떤 지방으로도 그리스도 안에 있는 우리의 동일함과 하나를 제한할 수 없다. 또 한면으로 우리는 여전히 육신 안에 살고 있는 사람이고 시간 안에 살고 있기 때문에 공간의 지배를 받지 않을 수 없다. 잠시 동안 사무적인 면에서 우리는 지리적인 범위의 제한을 받지 않을 수 없다. 그러므로 지방 교회들은 실질면에서 서로 절대적으로 똑같고 합하여 하나를 이루며 나눌 수 없다. 그러나 범위에 있어서는 서로 다르고 독립된 것이며 또한 나눌 수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지방 교회의 설립은 하나님의 교회의 생명을 나누기 위한 것이 아니라 교회의 다스림과 조직과 행정을 나누기 위한 것이다. 얼마나 귀한 것인가! 하나님의 자녀들은 어디에 있으나 다 똑같다. 지리적인 것이 그들을 두 종류의 사람으로 나눌 수 없다. 우리가 믿은 것이 동일하고, 얻은 것도 똑같고, 장래에 들어갈 곳도 똑같은 것이다.

 

그러나 왜 다른 이유 아닌 지방으로 나누는가? 이것은 다른 방법으로 나누는 것은 피할 수 있고 불필요한 것이지만 오직 지방만이 피할 수 없는 것이고 필수적인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 땅 위에 사는 동안 시간과 공간의 지배를 받지 않을 수 없다. 이 지리적인 차이는 인위적인 것이 아니라 자연적인 것이다. 그러므로 이 땅에서 간증이 되는 교회는 오직 지방으로 나눌 수밖에 없다. 교회는 믿는이들을 단위로 삼고, 또 믿는 이들의 생활은 거처를 벗어날 수 없기 때문에 믿는이들이 연합함으로써 이루어진 교회는 거처의 지배를 받지 않을 수 없다. 이것이 지방으로 나누는 원인이다.

 

이뿐 아니라 지방으로 나누는 방법은 합법적인 것이다. 기타의 나누는 방법들은 육체에 속한 것이다. 영웅을 옹호하고 종족의 교만과 나라 자랑과 교리의 다툼과 의견의 나눔과 계급의 차별과 스스로 뛰어나다하고 옳다 하는 것 중에서 육체에 속하지 않은 것이 어디 있는가? 사람은 하나님의 계시를 받아 자신의 육을 보지 못했기 때문에 이것들에 대해 이상하게 느끼지 않는다. 그러나 하나님의 처리를 받은 사람은 이것이 얼마나 악한 것인가를 안다. 그러므로 이것들이나 다른 방법으로 하나님의 교회를 나눈다면 교회는 범위적으로 나누어질 뿐 아니라 실질적으로도 나누어지게 된다. 지방으로 나누는 방법은 교회의 생명에 해를 주지 않지만 다른 방법들은 교회의 생명에 해를 가져다 준다. 그러므로 다른 방법은 당을 짓는 것이고 오직 지방으로 나누는 방법만이 이 세상에서의 행정을 위한 옳은 방법이다.

 

다른 것으로 나누는 모든 방법은 어느 정도 교회의 실질에 영향을 주고, 최소한 이 실질을 나타내지 못하게 한다. 그러나 지방으로 나누는 방법은 시간과 공간에 제한을 받는 사람의 필요를 채워 줄 수 있고 다만 지역별로 교회를 구분하게 할 뿐, 교회를 실질면에서 변케 할 수 없다. 그러므로 지방으로 나누는 것은 성질이 변하지 않기 때문에 나누어진 것이 아니다. 기타의 나누는 방법은 성질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참으로 나누는 것이다. 지방으로 나누는 것에는 다른 차이점이 없고 다만 지역의 문제가 있을 뿐이고 일곱 가지 동일함과 하나를 나누지 않고 분리되지 않게 한다. 오직 이 한가지 방법만이 나눔이 아니기 때문에 하나님은 이것에 근거하여 교회들로 나누셨다. 그러므로 이런 식으로 나눈 후 당신은 교회가 여전히 교회이고 변한 것이 없음을 보게 될 것이다. 본래 하나님의 교회였으나 이제는 「고린도에 있는 하나님의 교회」가 되었다. 변함없이 교회이지만 소재 지방이 더해진 것 뿐이다.


워치만 니
[워치만니 전집 2집 제 10권, "사역의 재고", 한국복음서원]